노랑 어리연꽃 수련 그리고 연꽃이 어우러진 '관곡지'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4/07/09 [06:55]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노랑 어리연꽃, 수련과 연꽃이 어우러진 '관곡지'

 

시흥시 향토유적으로 지정된 조선 세조 때 축조된 연못

'관곡지官谷池'

 

▲수련과 노랑 어리연꽃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당초 연못의 규모는

가로 23m, 세로 18.5m로 관리를 받던 못으로,

 

▲노랑어리 연꽃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조선 전기,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1424~1483'이 명나라에서 연꽃씨를 가져와 번성시킨 연유로 이 지역을 ‘연성蓮城’이라 부르기도 하고..., 

 

▲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시흥관내의 연성동.연성초·연성중학교 등과 시흥시 향토문화제인

연성문화제蓮城文化祭 등의 명칭은 이 연못에서 비롯되었다.

 

▲하얀 연꽃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이곳에서 피는 연꽃은 백련이라하여

빛깔은 희고 꽃잎은 뾰족한 것이 특징이다.

 

▲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최근에는 관곡지 가까이에 약 3만 평에 이르는

연꽃농장이 조성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연꽃 명소가 됐다. 

 

▲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매년 6월부터 8월까지 감상할 수 있는 이곳의 연꽃은

꽃잎은 뾰족하며 끝부분만 담홍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며,

 

▲노랑어리련꽃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잎은 물 위에 뜨며 수련 잎과 비슷하고 윤기가 나고,

여름에 노란색으로 꽃이 피는 노랑어리연꽃Nymphoides peltata Kuntze .

 

▲ (사진:김강수 Photograper 제공)  © 

 

물속에서 원주형 가는 뿌리줄기根莖가 길게 뻗는 수련睡蓮, 연蓮꽃,

어리연꽃Nymphoides indica, 노랑어리연꽃,Water fringe yellow floatingheart 등이 한데 어울리는 연蓮꽃 명소가 됐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