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증스런 귀염둥이 '꽃마리'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4/07/08 [06:16]

  © 남기재 편집주간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앙증스런 귀염둥이 '꽃마리'

 

들이나 밭둑, 길가에서 자라는 '잣냉이'라고도 불리는

5개 화관의 지름이라야 불과 2mm 정도인 작은 꽃

 

  © 남기재 편집주간

 

 쌍떡잎식물 꿀풀목 지치과의 두해살이풀

'꽃마리Cucumber herb'

 

  © 남기재 편집주간

 

 봄부터 7월 사이에 연한 하늘색으로 피는 꽃은 

앙증스럽도록 작고도 초록 풀밭에 튀어나 

 

  © 남기재 편집주간

 

밤하늘에 별처럼 빛나는듯 한 꽃

평소에는 한번도 눈길을 준 일없어, 꽃을 보면 미안한 마음까지 든다,

 

  © 남기재 편집주간

 

가느다란 줄기 끝에 탱탱 말려 있는 꽃이 피기 시작하여

위로 피어 오르는 형상에서 '꽃마리'란 이름을 얻었다 하는 꽃

 

  © 남기재 편집주간

 

농지에 딸린 땅附地에서 나는 나물菜이란 뜻의 부지채附地菜라하여, 한방에서는 

수족 근육 마비·야뇨증·대장염·이질·종기 등에 약으로 쓴다는 아시아의 온.난대에 분포하는 우리나라 토종 꽃.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