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 건축공사 투자 증가

‘24년 신규 착공 7건 ‧ 5,130억 원 투자, 지역업체 참여 확대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4/02 [17:59]

▲ 제주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 건축공사 투자 증가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고금리와 건축 공사비 인상 등 부동산 투자심리 위축으로 건설경기 침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 건설공사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 내 건축허가가 증가해 올해 7개 신규 건축공사가 착공할 계획이며, 투자비는 약 5,130억 원 규모로 조사됐다.

묘산봉 관광단지 - ㈜제이제이한라, 구좌읍 김녕리
(‘24년 계획) 식물원 4월 착공(480억), 클럽하우스 5월 착공(270억) 관리동 6월 착공(80억)
핀크스 비오토피아 – SK핀크스(주), 안덕면 상천리
(‘24년 계획) 호텔 9월 착공(1,200억), 독립형콘도 10월 착공(800억)
성산포 해양 관광단지 - ㈜휘닉스중앙제주, 성산읍 고성리
(‘24년 계획) 콘도 85실 건축허가 진행 중 9월 착공 (1,500억)
제주자연체험파크 - ㈜도우리, 구좌읍 동복리
(‘24년 계획) 관광휴양시설 6월 건축허가 신청, 10월 착공 (800억)

또한, ’25년초에는 신화역사공원 내 판매시설과 숙박시설 추가 착공이 이뤄질 계획이어서 당분간 관광개발사업장 내 건축공사가 활기를 띌 전망이다.

제주도는 최근 대규모 관광개발 사업장 내 건축공사 투자가 증가하는 것은 코로나19 사태 종식으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 관광 투자심리 회복세가 건축시장에 반영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양창훤 제주도 건설주택국장은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개발사업장 건축공사 시 지역건설업체 참여를 확대하고 투자계획 이행을 위한 행정지원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하얀 봄으로 꾸민 조팝나무 꽃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