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볕 스며드는 '하나개해수욕장'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3/02/15 [05:20]

 

(사진 : 조흠원 Fkilsc 명예자문위원 제공) 호룡곡산에서 내리는 물과 밀물이 골을 만든 해변 도랑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봄이 스며드는 '하나개해수욕장'

 

 ‘큰 갯벌’이라는 뜻의 '하나개'가 이름으로 붙은 해수욕장,

인천광역시 영종대교나 인천대교를 건너 영종도 용유도를 거쳐 이르는

 

  (사진 :조흠원FKILsc 명예자문위원 제공) 호룡곡산에서 내린 민물, 멀리 바다로 흘러드는 갯골

 

동서 3km, 남북 5km, 해안선 길이 31.6km의 면적 9.43km의 무의도에서

제일 넓은 모래사장과 갯벌이 유명한 하나개해수욕장. 

 

  (사진 : 김상도FKILsc명예자문위원 제공) 멀리 잠진도와 이어진 무의도 가는 길목 풍광

 

썰물 때면 비탈이 완만하고 모래가 고운 백사장 바깥으로 갯벌이 넓게 드러나

조개류 등을 잡으려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고,

 

 (사진:조흠원 FKILsc명예자문위원 제공) 1km에 달하는 고운모래와 넓은 갯벌 그리고 멀리 해상탐방로

 

매년 늦은 봄, 이른 여름에는 바다에 그물을 쳐 놓고

맨손으로 숭어 우럭 망둥어 등 물고기를 잡는 행사가 인기를 끌기도 하는 곳이다.

 

 (사진 :김상도FKILsc명예자문위원 제공) 해상 탐방로 한편으로는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고....,

 

 해수욕장 동쪽 끝에는 전망 좋은 등산코스 호룡곡산247m에서 뻗은

기암괴석과 확 트인 바다를 좌 우로 볼 수 있는 해상탐방로가 인기다.

 

 (사진 :김상도FKILsc명예자문위원 제공) 탐방로 좌.우로 기암괴석과 확트인 바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넓은 모래갯벌을 조금만 파내려가도 흰 속살의 동죽조개가

입을 오므린채 나타나는 등, 소라, 방게, 바지락 등이 지천인 곳이다.

 

  물결 무늬가 그대로 드러난 고운 모래 위에 살짝 덮인 갯벌이 인상적이다 © 남기재 편집주간

 

저녁이면 '하나개' 주위는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든다.

해수욕장 너머 바다로 떨어지는 해, 석양夕陽은 한 폭의 수채화가 된다. 

 

  고운 모래밭에 이정표가 되는 씻겨진 바위 - 살아 움직이는 역사를 그린듯하다  © 남기재 편집주간

 

고운 모래밭에 이정표가 되는 씻겨진 바위 -

살아 움직이는 역사를  몸에 담아 그린 듯하다

 

바위가 모래가 될 만큼 세월을 지켜온 씻겨진 바위 - 탐방객의 눈길을 잡는다.  © 남기재 편집주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