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2024 재난관련 분야 '최고 등급' 2관왕 달성

재난관리평가 중 안전에 대한 기관장과 부기관장의 높은 관심 주목…주민 밀착형 정책을 통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10 [06:55]

▲ 2024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최고등급 ‘우수구’ 선정 기념사진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영등포구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4 재난관련 2개의 분야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 등급을 받아 2관왕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구는 이번 행정안전부 주관 ‘2024 재난관리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과 함께 특별교부세 8천8백만 원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 평가는 중앙부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재난관리 책임기관 총 332개 기관을 대상으로, 지난해 추진한 기관별 재난관리 실적을 6개 부분으로 나눠 단계별로 진단하는 종합 평가이다.

올해 재난관리평가에서 구는 서울시 최초로 건물 번호판의 QR코드를 활용한 재난·안전시설물(모래 주머니함, 임시주거시설 등) 위치 정보 제공 등과 같은 ‘주민 밀착형 정책’을 실시하여, 구체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구는 지난 5월, 재난 대응 체계 확립을 위한 대규모 전국 단위 훈련인 ‘2024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상반기 평가에서 2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

이번 훈련에서 구는 풍수해 등 집중호우로 인한 복합 재난 상황 발생을 주제로, ▲반지하주택 침수 ▲담장 및 석축 붕괴 ▲변압기 누전으로 인한 화재 등 실제 상황과 유사한 7개 유형의 재난 현장을 조성하여 현장감을 높였다.

또한 구는 재난안전통신망(PS-LTE) 등을 활용하여 본부와 현장을 실시간으로 중계해 현장 및 토론 훈련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고, 광역-기초-민간 간의 원활한 협업으로 각각의 역할을 실행력 있게 수행하면서 단순 보여주기식이 아닌 밀도 높은 ‘실제적 훈련’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기관장 및 부기관장의 적극적인 참여와 재난안전 관리에 대한 높은 관심도가 이번 2개의 평가에서 동일하게 언급되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지역 사회가 재난관리의 전반적인 부문에서 뛰어난 노력과 성과를 보여준 결과로, 재난 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통해 안전한 영등포구를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한편 구는 ‘안전하고 쾌적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먼저 구는 풍수해로 인한 재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약 5천4백 가구의 침수가구 전 세대를 방문 조사하고, 취약 하수관로 및 빗물받이에 대한 조사 및 점검을 완료했다.

또한 올해 구는 상습 침수지역인 영등포로 구간에 ‘연속형 빗물받이’ 66개를 설치하고, 문래동 경인로 77길 일대에 원활한 우수 흐름 확보를 위한 ‘우회관로 개설’ 및 역단차 해소를 위한 ‘기존관로 개량’ 등 일상화된 이상 기후에 대응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특히 구는 근본적인 수방대책을 위해 기간별 대책 방안도 마련했다. 단기 대책으로는 민·관 합동 빗물받이 청소의 날을 상시 운영하고, ▲양수기(1,816대) ▲역류방지기(2,664개) ▲물막이판(2,242개) 등을 설치 및 운영하고 있다. 또한 ▲간이 펌프장 신설 ▲하수관로 개량 ▲빗물저류조 확충 등의 중·장기 대책들도 현재 진행 중에 있다.

이외에도 구는 지역주민 및 민간 기업 등과의 협업을 통해 안심 귀가 지원, 안심 지킴이집, 안심 택배함 등과 과학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보안등, 로고젝터 등을 운영하며 구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실시하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올해 우수기관으로 2관왕을 달성한 영광은 안전도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구민분들과 함께 노력해 이뤄낸 결실”이라며 “이번 경험 등을 바탕으로 부족한 점을 개선하여 빈틈없는 대응 체계를 구축해 어떠한 재난 상황에서도 보다 신속히 대응하도록 노력하겠으며, 앞으로도 안전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