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서정동 새마을부녀회,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봉사

홀몸노인 및 취약계층 30세대 삼계탕 전달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7/09 [14:18]

▲ 서정동 새마을부녀회,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봉사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평택시 서정동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6일 서정동 행정복지센터 봉사터에서 서정동 관내 30명의 홀로 거주하시는 노인들에게 전달할 삼계탕을 정성스럽게 만들어 전달했다.

이는 매월 관내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을 대상으로 반찬 3~4종을 정성스럽게 만들어 배달하는 사랑의 반찬 나눔 행사의 하나로, 이날은 특별히 초복을 앞두고 폭염에 지친 노인들의 건강을 기원하며 삼계탕을 정성껏 준비한 것이다.

30도가 넘는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정동 새마을부녀회 회원 10여 명은 삼계탕과 오이무침, 겉절이를 정성껏 조리해 전달했다. 반찬을 전달받은 어르신은 “재료값이 너무 비싸서 뭐 하나 살 때마다 걱정하면서 사게 되고, 건강이 안 좋아 반찬을 만들기 어려운데 이렇게 반찬을 만들어 도와주니 고맙고 든든하다”라며, 무더운 날씨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수고하며 온정을 나눈 서정동 새마을부녀회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선희 서정동 새마을부녀회장은 “우리의 작은 노력이 주변 이웃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하면 더워도 반찬 봉사하는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태용 서정동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반찬을 만들어 주신 부녀회 회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올여름 우리동 곳곳에 나눔의 희망이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