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7월부터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추진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7/08 [08:15]

▲ 마음투자사업포스터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군포시는 7월부터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시민에게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은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시민에게 전문적인 심리상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Wee센터, Wee클래스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의뢰서를 발급받은 자 ▲정신의료기관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소견서 등을 발급받은 자 ▲국가 건강검진 중 정신건강검사 결과에서 중간 정도 이상의 우울함이 확인된 자 ▲자립 준비 청년 및 보호 연장 아동 등이며, 약물·알코올 중독, 중증 정신질환 등 심각한 심리적 문제로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가 우선 필요한 경우는 제외된다.

지원대상자로 선정되면 본인 주소지에 상관 없이 1회당 최소 50분 이상의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총 8회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받게 된다. 회당 서비스 가격은 1급 유형 8만원, 2급 유형은 7만원이며, 이용자는 기준 중위소득에 따라 0~30%의 본인부담금을 지불하고 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

희망자는 대상자별 증빙서류를 갖추어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되고,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상담센터 129번 또는 군포시보건소 건민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미경 군포시보건소장은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통해 우울과 불안 문제를 가진 시민들의 마음 건강을 돌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