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지역대학과 출연(연)이 벽을 허물어 세계적 수준의 연구·교육 위해 협력한다

교육부·과기정통부 합동으로 대학-출연(연) 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 마련 추진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7/05 [20:41]

▲ 학연협력플랫폼구축 시범사업 본과제 선정 플랫폼(권역별 1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 4일 충북대에서 대학과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 간의 협력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에는 교육부, 과기정통부, 충청북도와 학연 플랫폼 사업 참여기관 및 대학-연구소 협력에 관심이 있는 대학과 출연(연)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다.

현재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전략적 인사교류(과장급)를 통해 ‘협업과제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학-출연(연) 벽 허물기’를 수행하고 있다. 본 과제의 목적은 대학과 연구기관이 세계적 수준의 연구·교육이 가능한 임계 규모를 확보하고, 양 부처 제도·사업을 연계·활용하여 대학-연구소가 강점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있다. 양 부처는 과제 수행을 위해 올해 3월부터 ‘전략적 인사교류 협의체’를 매달 개최해 지원 과제를 발굴해 왔으며,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가칭)대학-출연연 벽 허물기 지원방안’은 연내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양 부처는 ‘대학-출연(연) 벽 허물기’의 취지와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지원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간담회 참여기관들의 우수사례와 앞으로의 협력 계획 등을 청취한다. 참가자들은 연구개발(R&D) 및 인재 양성, 인력 교류, 기술사업화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며, 부처 간 적극적인 협력이 대학과 연구기관의 혁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목소리를 내었다.

오석환 교육부 차관은 “대학과 출연(연)의 협력은 지역혁신의 원동력 확보와 우수한 이공계 인재 양성을 연계할 수 있는 핵심 수단이다.”라고 말하며, “교육부는 지역·대학 협력 기반 선순환 발전 생태계인 라이즈(RISE) 등을 통해 대학이 연구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대학과 출연연은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성장을 이끈 주체들로서, 상호 경쟁관계가 아닌 협력관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연구·교육의 혁신생태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현장 목소리를 지속 청취하고 교육부와도 긴밀히 협조하여 학-연의 자발적 협력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