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방부 차관 등 고위인사, 최대호 안양시장 예방

국방부 외교국 부국장 등 안양시스마트도시통합센터 방문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7/04 [16:04]

▲ 베트남 국방부 차관 등 고위인사, 최대호 안양시장 예방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안양시는 베트남 국방부 차관을 비롯한 주한베트남대사관, 베-한 기업인 및 투자협회(VKBIA) 등 베트남 고위 인사들이 선진 행정을 연찬하기 위해 지난 3일 안양시를 찾았다.

4일 시에 따르면 레후이빈(Le Huy Vinh) 베트남 국방부 차관, 부이쫑휴(Bui Trong Hieu) 베트남 국방부 외교국 부국장, 레히엡람(Le Hiep Lam) 주한베트남대사관 국방무관, 쩐하이린(Tran Hai Linh) 베-한 기업인 및 투자협회 회장 등은 전날 안양시를 방문했다.

이들은 시청사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을 예방하고 환담을 나눈 뒤 새롭게 확장 이전한 안양시스마트도시통합센터를 둘러보며 CCTV를 통합해 도시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첨단 기술을 직접 경험했다.

레후이빈 차관은 “베트남은 현재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민관협력(거버넌스), 정보, 경제생산력에 대한 중점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안양시스마트도시통합센터 방문을 통해 안양의 기반시설(인프라) 및 데이터베이스(DB) 관리 관련 비결을 배우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 시장은 “안양의 스마트 선진기술이 베트남의 성장의 길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이번 방한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두길 기원한다”라고 화답했다.

지난해 베트남의 박리에우성 및 껀터시 인민위원회에 이어 올해 4월 람동성 등 베트남 인사들의 안양 방문은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
시는 베트남과의 교류를 통해 글로벌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동남아 신흥시장 개척과 판로확대 지원 등을 도모하고 있다. 또 미주 및 동북아시아에 치중된 시의 국제교류도시 다양성 증진하고, 대륙별 거점 확보 및 글로벌 영향력 제고 등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 갈 예정이다.

한편, 레후이빈 국방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 베트남 국방부 대표단은 한국 정부 초청으로 지난달 30일 팜민찐(Pham Minh Chinh) 베트남 총리 등과 함께 방한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