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보훈청, 봉래초와 함께한 '2024년 보훈사적지 탐방' 진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4/17 [05:40]

 

 

[미디어투데이/사회부= 안상일 기자 ] 서울지방보훈청(청장 남궁 선)은 12일, 2024년 보훈사적지 탐방 ‘다시찾은 봄, 다가오는 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사적지 탐방에는 서울지방보훈청 관내 봉래초등학교 5학년 학생 및 인솔교사 등 총 70여 명이 참가하였다.

 

 이번 사적지 탐방은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일(4월 11일)을 기념하여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을 기리고, 대한민국의 역사를 미래세대와 함께 되새기는 취지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탐방단은 안중근의사기념관 방문을 시작으로 백범광장과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등 서울 지역 주요 사적지들을 탐방하였다.

 

 각 기념관 전문 해설사의 해설을 통하여 참가자들의 보훈 역사 이해를 도왔고, 남산 케이블카 탑승, 전망대 관람 등 체험을 통해 보훈 사적지 탐방의 재미 요소를 더하였다.

 

 학생들은 “교과서로만 배우던 독립에 대한 역사를 직접 체험하게 되어서 뜻깊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이 더욱 더 많아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궁 선 서울지방보훈청장은 “자라나는 미래세대들이 현장 탐방을 통해 보훈의 의미를 생생히 체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보훈에 대해 공감하고 체험할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들을 마련하여 국민과 함께하는 ‘모두의 보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