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봄으로 꾸민 조팝나무 꽃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4/04/15 [05:15]

  © 남기재 편집주간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하얀 봄으로 꾸민 조팝나무 꽃

 

높이 1.5∼2m 밤색 가는 줄기에 산형꽃차례로

하얗게 모여 달려 산야에 봄을 덧씌우는 꽃

 

  © 남기재 편집주간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관목.

 '조팝나무Bridal wreath'

 

  © 남기재 편집주간 

 

 꽃 핀 모양이 튀긴 좁쌀을 가는 줄기에

붙인 것처럼 보이기에 '조팝나무'라고 불린다 하는 나무, 

 

  © 남기재 편집주간

 

집 주위 생울타리나 도로변 축대 아래 등에 무리지어 심어 놓으면

꽃필 때 흰 구름이 덮여 있는 듯 환상적이기도 하다

 

  © 남기재 편집주간

 

뿌리는 상산 혹은 촉칠근이라 하여

해열과 학질을 낫게 하는 한약재로도 쓰였다 하고

 

  © 남기재 편집주간

 

북아메리카 인디언들은 말라리아에 걸리거나 열이 많이 날 때

치료약으로 조팝나무 뿌리나 줄기를 썼다는 기록도 있고,

 

 © 남기재 편집주간

 

최근에는 해열제의 대명사라고 할 수 있는 아스피린 원료로

버드나무와 함께 조팝나무 추출물이 유용하게 쓰인다고....,

 

  © 남기재 편집주간

 

눈송이 처럼 보이는 작은  꽃,

자세히 보면 하얀 다섯꽃잎 앙징스럽고  한데 모여 눈밭을 이룬 듯하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