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2024년 양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본격 운영과 더불어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캠페인 동참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4/02 [17:53]

▲ 양주시, ‘2024년 양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본격 운영과 더불어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캠페인 동참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양주시가 ‘2024년 양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운영에 앞서 안전교육 등을 실시하고 ‘국제스케이트장 양주시 유치’ 캠페인도 함께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전문 수렵인 36명으로 구성된 ‘2024년 양주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차단과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멧돼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 총기 포획 활동 등을 수행한다.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은 매년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구성하며 이번 4월부터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으로 야생동물로 인해 농작물 등 피해 발생 시 양주시 환경정책과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전화 또는 구술 신고하면 피해방지단이 현장에 출동해 포획(총기) 활동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교육은 피해방지단 운영에 따른 안전사고 방지 대책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피해방지단 운영 방침, 수렵 활동 시 안전 수칙, 총기 사용 안전관리 수칙, 유해야생동물 포획 업무 처리 지침 교육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피해방지단 36명은 한마음 한뜻으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기원하는 캠페인에도 동참하여 뜨거운 열기를 이어갔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안전한 포획 활동을 통해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며 “양주시의 국제스케이트장 유치에 관심을 가지고 힘을 보태준 만큼 양주시에 국제스케이트장을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