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보건소, 다문화거리 음식점서 금연 캠페인 실시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4/02 [08:50]

▲ 안산시 단원보건소, 다문화거리 음식점서 금연 캠페인 실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안산시 단원보건소는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단원구 원곡동에 위치한 다문화거리 내 음식점을 대상으로 금연 구역 홍보 및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다문화거리는 각 나라의 독특한 인테리어와 다양한 외국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음식점이 많아 안산의 대표적 관광자원이지만 유동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최근 간접흡연과 관련된 민원이 발생하는 지역이다.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2015년 1월 이후 모든 음식점은 금연구역에 해당되며, 음식점의 테라스, 베란다 등 영업신고 면적 외의 구역이라도 영업장소로 활용된다면 영업주가 해당구역이 금연 구역임을 알리고 재떨이 등 흡연을 위한 물품을 비치할 수 없다.

안산시 단원보건소는 다문화거리 내 음식점들을 방문해 ▲음식점 금연구역 홍보 및 관리자 교육 ▲재떨이 등 흡연을 위한 시설물 철거 ▲손님들이 금연 구역임을 알 수 있도록 금연 스티커 부착 등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정영란 단원보건소장은 “앞으로도 음식점을 비롯한 모든 공중이용시설에 대한 금연구역 홍보를 펼침으로써 간접흡연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