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시대, 일자리가 곧 복지...서울 중구 '시니어클럽' 개관, 좋은 일자리 572개 확대

중구 노인인구 비율 21.1%로 25개구 중 세 번째, 올해 어르신 일자리 대대적 확충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4/02 [08:43]

▲ 중구시니어클럽 내부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고령화 시대에는 일자리가 곧 복지다. 서울 중구가 오는 4월 8일 ‘중구 시니어클럽’을 개관하고 어르신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니어클럽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취업 교육과 상담을 진행하여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시니어클럽에서는 어르신들이 은퇴 후에도 원하는 일을 찾아 제2의 인생을 살 수 있도록 572개의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다.

‘중구 시니어클럽’은 퇴계로80길 52에 위치한 3층 건물에 들어선다. 지하 1층에는 어르신 교육장(배움누리터)과 중구유통사업을 추진하는 시장형 사업장(새로이룸터)을, 2층에는 사무실과 상담실, 회의실, 대기실 등의 공간을 갖췄다. 3층에는 다목적실(푸르내음터)이 있어 각종 프로그램 운영과 어르신 동아리 모임, 도심형 스마트팜을 위한 공간 등으로 활용된다.

중구는 이미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노인인구 비율이 21.1%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세 번째로 높다. 은퇴 후에도 일하기를 희망하는 어르신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구는 2023년 2,053개이던 노인 일자리 수를 2024년 2,615개로 562자리를 확대하고 베이비붐 세대 노인들의 수요를 반영한 미디어 전문서비스, 커피박 새활용, 시니어승강기 안전단 등 신규 사업도 도입한다. 시니어클럽에서도 자체 일자리 10개를 모집 중이다.

시니어클럽에서 운영하는 어르신 일자리의 유형으로는 공익활동형과 사회서비스형, 시장형이 있다.

공익활동형 일자리는 사회적 활동을 통해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말한다. △불법카메라 제로(공중화장실 불법카메라 확인, 불법촬영 예방 캠페인) △커피향기(커피찌꺼기 수거 및 방향제 제작) △전통시장 사랑단(전통시장 환경정비) 등 329개의 일자리가 마련돼 있다.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는 경력을 활용해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다. △도담돌보미(아동복지시설 지원) △시니어프렌즈(장기요양시설 어르신 말벗) △청춘스타 동화구연단(아동 막대인형극 공연) △시니어 행정도우미(공공기관, 박물관, 소상공인연합회 업무지원) 등 183개의 일자리가 있다.

서울 중구 시니어클럽은 다른 시니어클럽과 차별화된 시장형 일자리 60개도 추진한다.

중구는 남대문시장, 동대문시장, 중부시장 등 전통시장 40여 개가 몰려 있는 상업과 유통의 중심지이다. 이를 활용해 중구는 어르신들이 농산물, 건어물, 판촉물 등을 판매해 수익을 내는 중구유통사업단도 운영할 예정이다.

어르신들이 물품 구매, 소분, 소비자 판매, 전화주문과 민원 관리, 직배송 등을 담당하고 수익금은 사업단 참여 어르신이 나눠 갖는다. 시장조사와 유통망 확보 등 준비과정을 거쳐 7월경 개시할 예정이다. 우선 인터넷 스마트 스토어와 전화주문 방식으로 운영하고 추후 소규모 매장 운영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도심에서 손쉽게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스마트팜 사업도 추진한다. 구는 서울시 도심형 스마트팜 조성 지원사업에 공모하는 등 각종 지원과 투자를 통해 인공재배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팜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후 어르신들을 채용하여 스마트팜 관리와 가족 단위 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맡긴다. 시니어클럽의 보일러실로 사용하던 3층 유휴 공간을 개조하여 재배 공간을 만든다.

김길성 구청장은“활기찬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를 마련해 드리는 것이 최고의 복지라 생각한다”며 “이번에 개관한 시니어 클럽에서 다양하고 풍성한 일자리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제2의 인생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