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접목선인장 무병대목 농가보급 본격추진…4만 주 공급 예정

경기도 수출작목 접목선인장용 무병 삼각주선인장 14개소 4만 주 확대 보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4/02 [07:24]

▲ 접목선인장_무병종묘 전용온실 운영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접목선인장 바이러스 무병 대목(서로 다른 두 개의 식물을 인위적으로 붙일 때 기둥이 되는 선인장)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도 농기원은 지난해 무병 대목을 접목선인장 재배농가 2개소에 시범 보급한 데 이어 올해는 14개소에 무병대목 보급을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2023년 344만 달러의 수출액(국내 화훼류 수출액의 37% 차지)을 기록한 접목선인장은 경기도 특화작목이자 주요 수출 작목으로, 삼각주선인장 같은 대목선인장에 비모란, 산취 등 다양한 선인장을 접붙여 만든다.

대목선인장으로 많이 활용되는 삼각주선인장은 종자로 번식하지 않고 모주(본래의 식물체) 에서 발생한 곁가지로 증식하는데, 대목을 바꿔주지 않고 오랜 기간 재배하면 각종 병과 바이러스에 감염된다. 바이러스 감염 시 치료가 불가능하며 감염된 대목을 사용하면 품질이 저하되고 수확량이 감소해 농가 소득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에 도농기원은 연간 8만 주 이상의 바이러스 무병대목 생산이 가능한 300m2 규모의 시설을 갖추고 지난해 도내 재배농가 2개소에 바이러스가 없는 삼각주선인장을 시범보급을 시작했다. 올해는 14개소로 공급을 확대해 4만 주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농기원은 바이러스 무병대목 보급뿐만 아니라 바이러스 검정과 병해충 방제 등 재배관리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생산 현장을 관리할 예정이다. 2026년까지 도내 접목선인장 재배농가에 바이러스 무병대목을 100% 공급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에는 바이러스 조기진단과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주요 감염 바이러스(CVX) 현장진단키트를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성제훈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도농기원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접목선인장 무병대목의 안정적 보급뿐 아니라 우수한 신품종 개발을 통해 국산 접목선인장 재배농가 소득향상과 수출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