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구, 주인 없는 간판 정비 실시

‘안전사고 예방 및 깨끗한 도시미관 조성’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4/01 [11:39]

▲ 수원시 영통구, 주인 없는 간판 정비 실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수원시 영통구가 안전하고 깨끗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2024 주인 없는 노후 간판 철거 사업’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철거 대상은 폐업, 사업장 이전 등으로 장기간 무단 방치되어 추락 등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있거나 정비가 필요한 간판으로 신청 방법은 오는 5월 3일까지 대상 간판이 설치된 건물의 건물주 및 관리자가 영통구청 건축과에 철거 신청서 및 동의서를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간판은 담당자의 현장 확인 후 노후도와 위험성을 감안한 우선순위에 따라 대상으로 선정되며 철거 확정 시, 5월 말까지 무상으로 철거가 완료된다.

서주석 건축과장은“방치된 노후 간판 정비를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풍·수해 등 자연 재난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하오니,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