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임신 희망 부부를 위한 검진비 지원

건강한 임신 및 출산을 위해‘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3/29 [10:48]

▲ 오산시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오산시는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들을 대상으로 필수 가임력 검진비를 지원하는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을 내달 1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임신 사전 건강관리 지원은 건강한 임신을 위해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사실혼, 예비부부 포함)에게 필수 가임력 검진비를 1회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성의 경우 난소기능검사와 여성 생식기 초음파 검진비용을 최대 13만 원, 남성의 경우 정자 정밀 형태 검사의 검진비용 최대 5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조건은 검진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진을 받은 경우로 한하며, 별개의 검진 참여 의료기관에서 검진을 하더라도 지원이 가능하다.

현재 오산시는 신혼(예비) 부부 검진을 지원하고 있고 가임력 검사 지원을 통해 건강한 임신 및 출산에 장애가 될 수 있는 고위험 요인을 조기 발견하여 의료·보건학적 중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희 건강증진과 과장은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에게 건강한 임신·출산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폭넓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