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 '이웃의 재발견 사업설명회' 실시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3/29 [10:51]

▲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 ‘이웃의 재발견 사업설명회’실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27일 지역 중심의 복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위기 상황 완화 및 통합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웃의 재발견 사업설명회’를 복지관에서 실시했다.

‘이웃의 재발견 사업’은 2023년에 이어 진행되는 사업으로 ‘수원 세 모녀 사건’등과 같이 제도권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가구의 위기를 막기 위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경기도사회복지관협회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날 수도과, 8개동 행정복지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오산지사, 오산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늘푸름 등 오산시 민·관·공공 17개 기관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온(溫)이웃 발굴단 등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복지관 협력업체인 오케이365정형외과에서는 지역주민들을 위한 후원물품 지원과 함께 의료 서비스 지원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웃의 재발견 사업 대상은 오산시에 거주(주민등록지 무관)하는 위기에 노출되어 있는 사각지대 가정(중위소득 120% 이하)이며, 발굴단의 활동을 통해 발굴된 위기 가구도 지원 대상이 된다.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 및 오산종합사회복지관, 오산남부사회복지관 등 권역별 협력기관을 통해 총 25가구를 선정하며, 선정된 가구는 위기지원금 및 사회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상모 관장(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은 “앞으로의 발굴 활동을 통해 사람다움의 복지 실현을 실천하는 지역공동체가 마련되도록 지원 사업을 확대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