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제4회 대전지구전투 전승 기념식 "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6/07/20 [23:30]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7월 20일(수) 오전 10시 30분 둔산동 보라매 공원에서‘제4회 대전지구전투 전승 기념식’개최했다고 밝혔다.
 
    6.25전쟁 당시 대전지구전투에서 희생된 미군 전사자 명비 제막‧추모와 전승을 기념하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권선택 시장과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육군 군수사령관, 육군 제32사단장, 주한 미8군 작전 부사령관(토마스 그레이브스 준장) 등 한․미 주요 군 관계자, 보훈단체 회원,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미군 전사자 명비 제막식, 헌화․분향 및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대전지구전투는 6·25전쟁 발발 후 7월 14일부터 7월 21일까지 미 제24사단이 105전차사단으로 증강된 북한군 제3·4사단과 맞서 대전지역에서 치른 최초의 방어전투이다.
 
    당시 전투에서 미군 1,150명의 인명피해와 막대한 장비손실이 있었으나, 북한군 남하를 지연시켜 낙동강 방어선 구축에 기여하는 등 전략적인 승리로 재평가되고 있다.

 
    이에 작년까지 지역 군부대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가졌였다.
 
   그러나 올해부터 시에서 직접 주관하여 시민과 함께 대전지구전투의 역사적 의의를 재조명함으써, 우리 지역의 대표적인 전승행사로 한․미 동맹 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권 시장은 기념사에서“대전지구전투는 6.25전쟁 초기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도 임무를 완수한 성공적인 전투였다”며“그 동안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아쉬웠는데, 올해부터 우리시에서 직접 주관하여 민‧관‧군‧경이 함께 참여하는 지역의 전승행사로 맞이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은“대전은 국립현충원과 각 군 부대, 국방시설 등이 있는 국가안보와 호국보훈의 중심도시로, 호국의 소중함을 전국에 알리고 파급시킬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우리 모두 호국보훈의 큰 뜻을 받들고, 자라나는 새싹들에게 그 의미를 알리는 교육의 현장으로 가꾸어 나가야 하며, 고귀한 희생을 영원토록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 시장은 우방국의 자유민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친 미 24사단 장병들에게 깊은 존경과 경의를 표하고, 한‧미동맹의 상징 구호인“같이 갑시다”를 제창하며 기념사를 마쳤다. ( 대전 = 안상일 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