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학생안전을 위해 학교와 마을, 학계가 모였다

학생안전 지역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토론회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06 [09:07]
    학생안전 지역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토론회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5일, 고양시 저현고등학교에서 ‘학생안전 지역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번 토론회는 학생안전협력문화 확산과 학생안전 지역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안전관련 시민단체 및 민간기구와 고양시의회 및 고양지역 교사, 학부모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학생안전을 위한 거버넌스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된 토론회는 성신여대 학교안전연구소 한종극 전임연구원의 기조발제로 시작됐다. 기조발제에서 연구원은“학생안전 거버넌스의 핵심요소로 참여주체들의 실질적 참여, 행정의 협력, 안전개선의 효과성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전문기관의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조발제에 이은 지정토론은 경기도교육청 김종일 사무관이 진행하고, 김서현, 박득배, 박성일, 천민웅, 이성한, 유성찬, 송지현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아동옹호센터는 경기도교육청과 협력하여 학교주변 등 학교길 위험요인을 현장에서 직접 찾은 뒤 결과보고서를 공유하기로 했으며, 한국학교안전학회는 교내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한 보행로 가이드라인’을 연구할 예정이다.

경기도교육청 차근호 안전지원국장은 “토끼는 항상 세 개의 굴을 파 놓는다고 하는데 그만큼 안전에서는 만일을 대비해야한다.”면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 학교와 마을 및 학계 모두가 협업을 통해 불시의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