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 럼 > "사사오입 (四捨五入)" 으로 무자격 " 홍보기획관" 을 임명한 안양시장

"무자격자" 임명은 인사규정 위반, 즉각 " 면직 " 돼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1/26 [17:32]

제 

 안상일 대표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홍보기획관'으로 A씨를 임명 발령 한것이 11월 1일이다.  ( 무자격 ) A홍보기획관은 임명전부터 '구설'이 많았다.

 

정치적 행보 못지않게 최대호 시장 선거캠프에서의 역활과 인수위에서의 시장 취임 기념식수 식재 , 최근  제주도 성산포 포장마차 불법침입 연루 의혹등 그 정도가 심각하다.  ( 미디어투데이 2018, 11, 23일자 '안양시 최대호시장 ,홍보기획관 엉터리 임용' 기사 참조 )

 

안양시의회 제244회 정례회, 총무경제위 21일  행정사무감사  ' 홍보감사관' 관련 회의록을 보면   " 음경택의원 (한, 사선거구) " 의 질의에 총무과장은" 공보업무 근무기간이 35개월 (실제 34개월 20일 ) 임을 인정 하고있고, 임명 결정은 인사위원회에서 결정하나 사전에 선발위원 3명 ( 변호사, 교수, 담당국장 ) 이 '서류심사' 를 통해서 결정했다" 고  답변하고 있다. (  음경택의원은 공보 관련업무를 28개월 22일이라고 주장 )

 

 구청 유사 관련업무를 취합해도 자격요건 36개월에 1개월여 미달된  35개월 근무기간임을 '자인' 하고 있다.  근무기간 미달을 자인 하면서도 선발위원들의 결정 (판단)으로 인사위원회에 회부하여 임명을 결정했다는 책임전가는 " 어불성설 "이다.  " 불합격 (탈락) " 사유에 해당된다.

 

이는 1954년 제1공화국 제 3대국회에서  헌법개정안을 의결할때 찬성이 1표 부족한 135표로 "부결 "처리하였다가 , 재적의원 203명의 3분2이상을 반올림하여 의결정족수를  충족하였다고 주장하며 "통과"를 선포한 그 유명한 "사사오입 (四捨五入 )" 개헌안 통과와 무엇이 다른가를 '최대호시장' 에게 묻는다.

 

최 시장은 자격요건에 미달된 홍보기획관을 즉각 "면직"처리 하여야 할것이다. 총무과장은 "선발위원회에서 '적격 '이라고 통보한것을 '부적격 '처리 할수없었다 " 고 구차한 변명을 하고있다. 그러나 이는 '변명'이 아닌 "직무유기" 이다. 통보된 결정 내용이 '부당'하면 재심의를 하게 하거나, 다른 사람을 선정 하면 되는것이다.  

 

전후사를 보면  미리 결정해 놓고 진행한것으로 의심할만한 '상당한 사유'에 해당된다. 최 시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된 선발위원과 인사위원회 심의내용등을  투명하게 공개하여 한 치의 의혹이 없게 할 "의무"가 있다.  이런 사례는 공무원 인사에서는 전무후무 ( 前無後無 )한 일이기 때문이다.

 

음경택 의원이  발언한  A홍보기획관 임명 관련 감사 요구 문제는 안양시 자체감사가 아닌  경기도나 행안부의 감사 사유에 해당 된다는것이 필자의 판단이다.  자체 감사일 경우 " 제 식구 감싸기" 의혹이 불거질수 있기 때문이다.

 

음경택 ( 한, 사 선거구 ) 의원은 2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A홍보기획관 임명을 " 철회" 할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 제출한 경력사항중 자격요건에  해당되지않는 경력이 있을뿐만 아니라 지원자 12명에는 더 전문적이고 경력이 우수한 경력자가 있다는것이 확인 됐다 "는 것이다. 

 

음 의원은 "사전 내정과 꼼수,측근 챙기기와 보은인사, 채용비리 의혹이 있다 "고 하면서 최대호 시장의 사과와 관련자 문책및 A홍보기획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A홍보기획관은 임명전 인수위 (시민행복추진위) 간사 재직시 , 7월1일 최대호 시장 취임 기념식수를 취임전인 6월 말경 사전에 시청앞 정원의 기존 20년된 기념 정원수를 시청사 후면으로 옮기고 \700여만원' 상당의 예산으로 그 자리에 재식재하여 '구설' 이 있었다 . 또한 사무실 벽면 상단 부착용 시정목표를 전임시장 퇴임전인 6월 29일경 철거하여 가벼운 마찰도 발생 했었다. "과잉충성" 의 표본이다 . 

 

항간에 떠도는 최 시장이 A홍보기획관에게 베푸는 관심과 애정은 이해하나 공직사회의 분위기에 걸 맞는 " 자랑스러운 공무원 " 으로 근무 할수있도록 하루빨리 홍보기획관  인사 문제가 매듭지어지기를 바라는 언론과 시민의 소리를 전한다. (  글 = 안상일 대표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