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뉴스 > 화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명 > 화성시, 소음 영향도및 예비이전후보지 주변지역 발전방안 언론브리핑에 대한 성명 (전문)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9:55]

 

소음영향도 및 예비이전후보지 주변지역 발전방안 언론브리핑에 대한 성명

- 수원시민도 기만하는 수원시는 황당한 브리핑을 사과하라 -

 

화성시청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수원시민도 기만하는 수원시의 소음영향도 및 예비이전후보지 주변지역 발전방안언론 브리핑에 대하여 황당함을 금할 수 없으며, 화성시의 자치권을 침해하는 허황된 주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수원시청 군공항이전추진단장은 이번 브리핑과 관련하여 화성시민과 수원시민 모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여 혼돈을 일으킨 사실에 대해 사과하길 바란다.

 

수원시 전투비행장 이전 사업은 100대 국정과제가 아니다. 100대 국정 과제 중 세부 과제인 군공항 이전 사업 지원은 광주공항과 대구공항을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을 뿐이다. 억지춘향으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사업을 국정 과제로 포장하고, 마치 당장이라도 실행될 것처럼 말하는 의도는 분명하다. 바로 수원시의 탐욕을 정당화하려는 시도일 뿐이다.

 

예비이전후보지 소음영향도 분석에서 활주로 방향을 동서로 하여 소음 영향도를 최소로 했다는 것도 사실과는 전혀 다르다. 수원 전투비행장의 모델이 되는 서산비행장도 동서 방향의 활주로지만 선회비행 등의 소음 피해로 고통 받는 주민이 많다. 또한 동서 방향의 활주로에서 비행기가 서해안으로만 이착륙을 한다는 보장은 더더욱 없다. 활주로 양방향으로 이착륙을 하면 활주로의 동쪽에는 남양읍과 우정읍이 있다. 화성시 중심이 전투기 소음에 영구적인 피해를 받게될 뿐이다.

 

화성시의 도시 계획은 법과 절차에 따라 화성시가 세운다. 수원시는 조암지역 신도시, 대형 병원, 대학교는 언제, 어떻게, 누구의 예산으로 만든다는 것인가? 우리 화성시가 수원시의 읍면동인가 아니면 식민지인가? 화성시를 수원시 맘대로 만들겠다는 발상은 도대체 누구의 발상인가? 수원시의 도시계획을 화성시가 결정한다면 수원시의 정치인과 수원시민들은 당연하게 받아들일 것인가?

 

또한 특별법 상 기부대양여가 원칙이라면 수원시민의 세금으로 화성시를 발전시키겠다는 것인가? 수원시민의 세금으로 화성시를 발전시키겠다는 수원시의 주장은 125만 수원시민마저도 기만하는 저급한 행위일 뿐이다.

 

이에 다시 한번 강조한다. 수원시 군공항이전추진단은 화성시민과 수원시민을 기만한 이번 언론 브리핑에 대해 사죄하라!

 

화성시군공항이전대응대책본부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9:55]  최종편집: ⓒ 미디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