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어린이 환경연극 '보물을 찾아서' 공연 시작
오는 11월까지 관내 9개 초등학교 등에서 11차례 공연 예정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6:10]
▲ 수원시가 만든 어린이 환경연극 ‘보물을 찾아서’ 공연이 11일 금호초등학교에서 시작됐다.     © 사진 = 수원시청 제공


[미디어투데이] 수원시가 만든 어린이 환경연극 ‘보물을 찾아서’ 공연이 11일 금호초등학교에서 시작됐다.

수원시가 환경부의 ‘2017 환경문화예술 보급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지난 4월 제작을 시작한 이번 연극은 어린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과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워주는 공연이다. 국비 2800만 원, 시비 1200만 원이 투입됐고, ‘㈜극단 환’이 제작·공연을 맡았다.

‘보물섬을 찾아서’는 어린 남매가 아버지의 고향인 한적한 섬으로 숨겨진 보물을 찾아 떠나는 모험 이야기다. 한때 아름다운 섬이었던 아버지의 고향은 사람들이 마구 버린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쓰레기 섬’으로 변해버렸다.

연극에서 ‘쓰레기’는 인간의 무분별한 소비가 만들어낸 괴물로 형상화된다. 어린이들이 ‘쓰레기’라는 괴물을 만나 대화하면서 쓰레기와 재활용, 환경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연극은 11일 금호초등학교 공연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수원시 관내 8개 초등학교(율현·숙지·천일·남수원·호매실·태장·신영·송림 초등학교)와 수원시평생학습관, 수원시기후변화체험교육관에서 이어진다.

초등학교 공연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수원시평생학습관 공연(11월 4일 오전 11시)과 수원시기후변화체험교육관 공연(11월 12일 오후 3시)은 누구나 전화(031-228-2493, 수원시 환경정책과)로 신청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2014년 ‘도도새의 노래’, 2015년 ‘수원청개구리 깨구를 부탁해’라는 환경인형극을 제작하는 등 어린이를 위한 눈높이 환경교육에 힘쓰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환경에 대해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독창적인 환경감성교육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6:10]  최종편집: ⓒ 미디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