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가 개발한 '마음건강로드맵' 앱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받아
간편하게 정신건강 자가진단,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어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15:18]
▲ 홍창형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장(오른쪽 두 번째)이 10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1회 정신건강의 날’ 행사 중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고 있다.     © 사진 = 수원시청 제공


[미디어투데이]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가 개발한 ‘마음건강로드맵’ 앱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지역사회 정신건강 우수프로그램’에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시상식은 보건복지부가 10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개최한 ‘제1회 정신건강의 날’ 행사 중 열렸다.

지난해 개발해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마음건강로드맵 앱은 정신과 치료·상담을 꺼리는 현대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앱을 이용해 스스로 정신건강을 간단하게 진단하고, 문제를 발견하면 전문가 상담도 받을 수 있다.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음건강로드맵 앱은 ▲나의 정신건강 ▲스트레스 관리 ▲수원시 정신건강서비스 등으로 이뤄져 있다. ‘나의 정신건강’을 누르면 ‘예·아니오’로 대답할 수 있는 질문이 나온다. 질문은 연령에 따라 달라진다. 영·유아(7세 이하), 아동·청소년(8∼18세), 성인(19∼59세), 노인(60세 이상) 등 4단계로 연령을 구분한다.

질문에 모두 답하면 조현병, 우울증, 불안장애, 알코올 중독, 니코틴 중독, 치매, 인터넷 중독, 노인 우울, 소아 우울 등 12개 핵심 정신질환에 대한 진단 결과가 신호등 형태로 나온다. 파란불은 ‘정상군’, 노란불은 ‘고위험군’, 빨간불은 ‘질환군’이다.

정신건강검진을 마치면 3일 이내에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에서 전문의와 무료상담을 할 수 있다. 또 3개 이상의 정신건강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고위험군’은 심층 검진·상담을, ‘질환군’은 병원연계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를 ‘카카오톡 친구’로 등록하면 전문가와 익명으로 일대일 비밀상담을 할 수 있다.

마음건강로드맵 앱 서비스 시작 후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의 정신건강 상담·교육 서비스 이용률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7년 1∼8월 온라인 상담은 1133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30건)보다 37.8배, 일반상담은 1.8배(3139명→5650명), 정신건강 교육 참여자는 3.8배(1605명→6100명) 늘어났다.

홍창형 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장은 “마음건강로드맵 앱이 ‘정신건강서비스 보편화’에 이바지하길 바란다”면서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 많은 국민이 마음건강로드맵 앱을 사용하게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음건강로드맵 앱은 스마트폰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상담 문의: 031-253-5737(수원시행복정신건강센터).

한편 보건복지부가 지난 4월 발표한 ‘2016년 정신질환 실태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정신질환 평생 유병률(有病率)은 25.4%, 1년 유병률은 11.9%에 달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10 [15:18]  최종편집: ⓒ 미디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