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뉴스 > 평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드디어 ‘평택지제역∼강남‘ 가는 광역급행버스(M버스) 탄생한다!
지하철·시내버스 환승가능으로 교통비 및 이동시간 절감 기대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13:52]
    노선도

[미디어투데이] 평택시는 지난 9월 28일 국토교통부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조정위원회‘ 심의에서 ‘평택지제역(SRT)∼강남간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 신설’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수도권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예상수요, 교통여건, 지역 간 형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택지제역(SRT)∼강남역’, 인천터미널∼역삼역‘ 등 2구간을 신설 노선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에 신설되는 노선은 평택지제역∼서정리역∼송탄시외버스터미널∼강남역∼양재역 노선으로 올해 10∼11월 사업자 선정 공고를 내고 12월중 선정을 완료해 내년 상반기 내에 노선개통 및 운행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평택시는 광역급행버스가 없어 시민들이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 불편을 겪어왔는데, 상기 노선이 개통하게 되면 지하철과 시내버스의 환승도 가능해져 평택↔서울(강남)간 출·퇴근 및 이동시민들에게 많은 혜택뿐만 아니라 불편도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그동안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에게 불편을 드려 안타까웠는데 교통편의를 제공하게 돼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더 나은 교통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광역급행버스(M버스) 유치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에 지속적으로 광역급행버스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해 의견협의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10 [13:52]  최종편집: ⓒ 미디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