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자년 신년사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2/31 [11:21]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1.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우리의 문화전통에 따라 새해를 경자년이라고 부릅니다.

수치로 보면 21세기도 이미 두 차례의 10년을 보냈고

이제 셋째 10년을 시작하는 해입니다.

 

그래서 저는 새해를 새로운 희망으로 출발하고자 합니다.

앞으로 우리 교육의 목표를 새로운 희망으로 세우고자 합니다.

 

새로운 희망과거의 희망과는 달라야 합니다.

우리가 21세기를 맞으면서 세웠던 또는 실패했던

지난 20년간의 희망과는 다른 희망이어야 합니다.

 

먼저, 우리 경기도의 모든 학교에 소속하거나 관련된

1,000만 교육가족 여러분이 새로운 희망

새롭게 이루어 가시기를 기원합니다.

 

 

2. 그렇다면 과거의 희망은 무엇이었습니까?

과거는 패권의 시대였습니다.

힘으로 누르고 강제하고 몰아 세웠습니다.

더 많이 갖고, 더 크게 성장하고, 더 화려하게 살아가는 경쟁이

온 세계를 힘들게 만들었습니다.

 

우리 교육계에도 이러한 경쟁 속에

많은 아이들은 엄청난 경쟁에 지쳐 갔습니다.

아이들은 결코 행복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거의 모든 아이들이 아팠습니다.

 

학교 교육을 지켜 가야 할 교사들도 회의에 빠지게 됐습니다.

교사들도 행복할 수 없었습니다.

학부모들은 경쟁에 이기기 위해

가산을 탕진하면서까지 아이들을 몰아세웠습니다.

학부모들은 행복하기는커녕 불안하기만 했습니다.

국가도 사회도 그리고 세계도 이를 부추겼습니다.

그런 희망은 거짓 희망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4차산업혁명 과정에서

공유라는 가치를 다시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쟁과정에서 잃어버렸던 공동체 활력을 다시 인식하게 됐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소중한 존재 의미를 느끼면서

오늘의 갈등을 넘어, 미래를 바라보게 됐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 새로운 희망을 말하게 된 것입니다.

새로운 희망이 없이는 미래는 물론 우리 아이들을

정말 행복하게 교육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3. 경기도 교육의 새로운 희망

지나간 10년간 혁신교육을 통하여 감동적으로 실천해 온

과제들을 다시 새로운 가치에서 심화시켜가는 것입니다.

 

우리는 혁신교육 10년의 과정을 성찰하면서 앞으로 교육의 길을

존엄, 정의, 평화를 실천한다는 가치를 정립했습니다.

 

이 가치는 경기도의 학생과 교사와 학부모와 학교에 관련된

모든 이들이 함께 공유하면서

미래의 길에 원동력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가치는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새로운 문명의 역사로 만들어 가는

기본 정신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가치는 모든 학교와 교실에서

그리고 지역사회와 교육의 현장에서 실천해 가야할

교육의 핵심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4. 돌이켜 보면 과거 10년간 우리는

혁신교육을 통해 학교의 문화를 바꾸고

학생들에게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 주고자 노력했습니다.

 

그 결과 혁신학교와 혁신공감학교를 모든 지역으로 확산시켰고,

6개 시에서 출발한 혁신교육지구를

31개 시군 전체로 발전시켰습니다.

 

이제는 31개 시군마다 혁신교육포럼을 만들어

지역사회가 학교와 함께 혁신교육을 구상하고

실천하고 평가할 수 있는 제도로 발전하였습니다.

 

중학교 과정에서 자유학년제를 실시하면서,

자사고나 특목고에 눌려 있던 일반고에 교과중점학교를 운영하여

학생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었습니다.

 

학교 밖에서 학교가 할 수 없는 영역들을

학생 스스로가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전문가, 대학과 기업 그리고 기관들이

함께 꿈의학교와 꿈의대학을 운영하였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머무를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과정은 아직도 진행 중이며 만족할 단계는 아닙니다.

 

 

5. 우리는 이제 새로운 희망으로 나가려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존엄, 정의, 평화의 가치를

혁신교육의 모든 영역에서 실천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심화시켜 나가야 합니다.

 

이를 심화시키기 위해 필연적으로 이루어야 할 길은

학교자치를 통하여 교육자치를 달성하는 일입니다.

이미 우리는 지난 수년간 학교 구성원들이 노력한 결과

민주주의지수가 거의 80%에 도달하는 성과를 만들었습니다.

 

이 지수는 우리 학교 구성원들의 열정으로

학교 운영과 참여, 그리고 결정과 집행과정에서

민주화를 확실하게 이루어 가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교사들의 존엄함과 교권이 존중을 받고

우리 아이들이 모두 예외 없이

존엄한 사회적 존재로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인식으로 교육은 함께만들어 가는

새로운 희망의 원천이 될 것입니다.

 

 

6. 앞으로 10년간 준비하여

우리는 2030년에 새롭게 출발하게 될

학교체제와 교육환경 그리고 교육체계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앞으로 10년이 지나면서 우리는

새로운 희망의 실현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이제 그 출발을 하고자 합니다.

2020년이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원년이 될 것입니다.

우리교육가족 모두가 함께 뜻을 모으고 힘을 다하여

새로운 교육의 역사를 만들어 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7. 경기도 교육가족 여러분께서

2020, 힘차게 새해를 시작하시면서

모든 가정과 학교에 행복과 기쁨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2020. 1. 1.

 

경기도교육감 이 재 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