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보건소, 수인성 감염병 등 예방 강조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9/09 [11:53]
    김포시

[미디어투데이] 김포시보건소는 추석연휴 기간 동안 성묘, 친지간의 교류, 여가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시기로 물과 식품으로 인한 감염병 발생 주의를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될 수 있는 음식물의 공동섭취로 집단 발생될 수 있어 예방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여름철부터 가을철까지 주로 발생되는 감염병으로 간에 질환이 있거나, 알콜중독,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생선을 날 것으로 섭취하지 않도록 특별한 주의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바닷물 접촉을 피해야 한다.

김진용 보건행정과장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 손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