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추석 연휴기간 비상진료 체계 유지

상록수·단원보건소 추석 연휴 비상진료대책 상황실 운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9/09 [09:28]
    안산시

[미디어투데이] 안산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연휴기간 동안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하고 상황반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비상진료대책에는 연휴기간 의료공백을 막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포함됐다. 우선 응급의료기관 및 당번약국 지정·운영방안과 각종 사고 등 비상사태를 대비한 당직 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 안내 등을 위한 상황반 운영과 관련한 내용도 담겼다.

시는 관내 응급의료기관인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한도병원, 단원병원과 응급의료시설인 온누리병원, 동안산병원, 세화병원, 사랑의병원 등 모두 8개소에 대해 연휴기간 중 응급환자 대비를 위해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강화하도록 조치했다.

이밖에도 관내 병·의원 50개소와 약국 62개소를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으로 지정해 운영하는 한편, 소화제, 두통약 등 간단한 안전상비약은 536개소 안전상비의약품판매업소로 지정된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연휴기간 중 당직의료기관과 당번약국 안내는 상록수보건소, 단원보건소, 안산시청 당직실, 보건복지부콜센터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으며, 시·구청·보건소 홈페이지 및 응급의료포털 E-gen,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