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로 건강한 추석명절 보내세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9/06 [11:23]
    감염병 예방수칙

[미디어투데이] 오산시보건소에서는 추석 명절 기간 동안 가족, 친지간 교류 증가에 따라 발생하기 쉬운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과 성묘, 벌초 등 야외활동 시 감염될 수 있는 진드기매개감염병 등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되어 부패될 수 있는 음식의 공동섭취 등으로 집단발생이 우려되므로,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안전한 물과 음식섭취 등의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A형간염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예방을 위해서 조개류 등 음식물을 익혀먹고, 안전한 물 섭취, 그리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하고 가족 중 A형 간염 환자가 발생한 경우 같이 생활하는 가족은 반드시 노출 후 2주 이내로 A형간염 항체검사 및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 또한 매년 8월에서 10월 사이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만성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한다.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가을철에 증가하는 진드기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성묘, 벌초,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여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야외활동 후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의심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한 검사 및 진료를 받도록 한다.

빙성남 오산시 보건소장은“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위생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또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과“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고,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오산시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