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연구단체, 인천시 우수 장애인 시설 벤치마킹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9/01 [19:47]

  

 

 

[ 미디어투데이] 안양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장애인과 함께 생활하는 마을만들기(대표: 임영란 의원)」는30일 장애인 평생교육 서비스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위해 인천서구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및 인천장애인국민체육센터를 방문했다.

  

임영란 대표의원을 비롯해 박정옥, 윤경숙, 이은희, 최병일, 이채명, 강기남, 박준모 의원으로 구성된 연구모임은 구재관 자문교수, 유정환 수리장애인복지관장, 시 노인장애인과 공무원과 함께 박현숙 한국장애인부모회 안양지부장, 이혜진 한국장애인부모연대 안양시지부장, 양희순 희망터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이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가족의 관점에서 시설을 둘러보며 의견을 교환했다.

  

2019년 3월 개관한 인천서구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이용정원을 70명으로 하여 발달장애인 2.5명당 종사자1명이상을 배치하고 있으며, 자립생활반, 전환교육반, 직업교육반으로 구분하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인천장애인국민체육센터는 2017년 8월 개관한 전국최초 수영시설을 갖춘 장애인국민체육센터이며, 현재 17개 종목에 75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임영란 대표의원은 “타시의 우수 장애인시설 벤치마킹을 통하여 안양시 성인장애인서비스의 현재와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하여 생각해보는 기회를 가졌고, 이를 토대로 안양시에 도움이 되는 좋은 연구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