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추진상황 현장점검 나서

대설·한파 대비 안전사고 예방 및 도민불편 최소화

지원배기자 | 입력 : 2023/12/08 [19:53]

▲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추진상황 현장점검


[미디어투데이=지원배기자] 충북도 박준규 재난안전실장은 8일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추진상황 점검을 위해 한파쉼터 및 자동염수분사장치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점검은 2023년 11월 15일부터 2024년 3월 15일까지 실시하는 겨울철 대책기간 운영 중 대설·한파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증평군 증평읍 한파쉼터 및 청주시 상당구 자동염수분사장치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점검에 나섰다.

한파쉼터 현장에서 난방기 작동 여·부 및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쉼터이용에 대한 마을 주민분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자동염수분수장치 설치 현장을 찾아 관리상태 및 작동 여·부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충북도는 겨울철 대설 대비를 위해 사전대비 기간 동안 ▲제설 자재 53,121톤 ▲차량 285대 ▲인력 21,659명 ▲장비(제설 삽날, 살포기, 소형 제설장비 등) 2,222대 ▲자동제설장비 71개소 등을 구비해 철저한 제설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다.

또한, 겨울철 한파 대비를 위하여 도내 노인시설, 복지회관, 읍·면·동사무소 등 ▲한파쉼터 2,543개소 지정·운영 ▲한파 저감시설 585개소 운영을 통해 독거노인 등 안전 취약계층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파쉼터 위치 등 관련 정보는 국민재난안전포털, 안전디딤돌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현장점검을 마친 충북도 박준규 재난안전실장은 “기상예보와 관계없이 대설 및 도로 결빙에 대응이 가능하도록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필요시 제설자재 사전살포를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돌발성 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만큼 겨울철 자연재해 예방을 위해 내 집·내 점포 앞 눈치우기, 마을제설반 구성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TV·라디오 등 기상정보를 통해 자연재해에 철저히 대비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겨울잠 깨어나 봄 찾아 나선 '너구리'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