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주민세 18억700만원 부과

개인 세대주 9만8천629명 등 총 11만891건 부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8/16 [10:39]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군포시는 16일 개인 세대주와 사업자, 법인 등에 2019년도 정기분 주민세 18억7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일 기준으로 군포지역에 주소를 둔 개인 세대주 9만8천629명, 개인 사업자 7천685명, 법인 및 단체 4천577개소에 대해 부과된 주민세는 내달 2일까지 전국의 금융기관 어디서나 납부 가능하다.

납부는 위택스나 가상계좌·스마트고지서 앱 등 본인에게 편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으며, 고지서가 없더라도 전국 금융기관의 현금자동입출기에서 현금카드나 신용카드로도 납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개인 세대주는 1만원, 개인 사업자는 5만원, 법인·단체는 자본금과 종업원 수 등에 따라 5~50만원까지 부과했다”며 “주민세 균등분은 군포시에 주소를 둔 세대주에게 균등하게 부여하는 세금이므로, 지역 발전에 기여한다는 마음으로 성실 납부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민세를 지정된 기한 이후 납부할 경우 3%의 가산금이 부과되니 유의해야 하며, 기타 사항들은 시청 세정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주민세 균등분의 과세 기준일은 이전까지 8월 1일이었으나 올해부터 7월 1일로 변경됐으며, 미성년자 세대주와 납세의무자의 직계비속으로서 미혼인 30세 미만의 세대주는 과세 대상에서 제외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