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분위기 물씬!…중구 원도심 빛 조명 ‘반짝반짝’

중구, 원도심 크리스마스 트리 및 경관조명 점등식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3/12/01 [19:39]

▲ 울산 중구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연말연시를 맞아 울산 중구 원도심이 형형색색 찬란한 빛으로 물들었다.

울산 중구는 12월 1일 오후 6시 성남동 문화의거리 시립미술관 앞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및 경관조명 점등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김영길 중구청장과 강혜순 중구의회 의장, 박성민 국회의원, 시·구의원,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함께했다.

중구는 겨울밤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원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성남동 문화의거리와 복산육거리, 중앙길 일원에 다양한 형태의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우선, 울산시립미술관 앞~울산교 입구 구간에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불빛 조명 시설(루미나리에) △곡선 별 기둥 조형물 등을 세웠다.

또 중앙길 일원에는 초록색 가로등 트리를, 복산육거리 계비공원에는 눈이 내리는 모습을 표현한 스노우폴 조명과 사슴·마차 모양의 조형물을 설치했다.

원도심 경관조명은 내년 2월 28일까지 빛을 밝힌다.

김영길 중구청장은 “아름답게 반짝이는 빛 장식을 통해 연말연시의 즐거움과 설렘을 만끽하시길 바란다”며 “다양한 볼거리를 바탕으로 원도심을 찾는 발걸음이 늘어나 지역 상권도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