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에서 열리는 “생명을 구하는 스포츠, ‘2023 전국 수상구조 대회’오는 3일 본선" 경쟁

- 지난 11월11일~12일, ‘2023 전국 수상구조 대회’ 예선전 열려
- 오는 3일 ‘안양종합운동장 실내수영장’에서 본선 경쟁

안성일 기자 | 입력 : 2023/12/01 [16:07]

▲ 한국생활체육사회적협동조합 주관 ‘2023 전국 수상구조 대회’ 예선 이후 참가자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성일 기자] 오는 3일(일) 한국생활체육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정진) 주관으로 열리는 ‘2023 전국 수상구조 대회’본선이 안양종합운동장 실내수영장에서 진행된다.

대회 본선에 앞서 지난 11월 11일(토), 12일(일) 양일간 안양에서는 처음으로 ‘전국 수상구조대회’ 예선전이 치러졌다.

예선전 수상구조사 구조영법 100M(수상구조사 자격시험 영법)는 1, 2, 3등 모두 1분 6초 동율로 1/100초에서 갈린 초박빙 승부, 수상구조사 가운데서도 최상위 기록으로 전국대회 다운 참여 선수들의 수준이 돋보였다.

더해, 이번 예선에는 안양시 수리장애인 복지관 팀에서 장애인 대표팀이 참석해 생명을 구하는 것에 남녀노소, 장애인 비장애인 누구나 구분이 없다는 대회 취지에 깊이를 더하며, 장애인팀 역시 수상구조사 국가자격 검정시험 합격점인 1분 45초 이내의 성적으로 본선에서의 활약도 기대된다.

▲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해 감독관 및 진행요원이 함께하고 있다

정진 한국생활체육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본 대회에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상구조사들이 국가자격 검정평가 민간종사자로 활동중이며, 감독관 및 진행요원으로 함께하고 있다.”며 “이번 ‘2023 전국 수상구조 대회’를 통해 전문가와 일반인이 서로 소통과 화합하며 수영문화 발전과 인식개선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진 이사장은 “본선 대회도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 예선전을 치르는 참가자들

한편, 라이프세이빙 스포츠는 인명구조의 고유한 가치에 스포츠 규정과 흥미를 접목한 경기로 203년 호주 하계올림픽에 시범종목으로 채택 예정일 정도로 국제적 관심도가 커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2017년부터 ‘수상구조사’ 국가자격 인증을 시작으로 수상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대회 참가자들이 예선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겨울잠 깨어나 봄 찾아 나선 '너구리'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