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의정활동 평가 논란 - 조례발의, 시정질문등 단순 비교평가는 "부적절"

- 평가항목, 초선의원, 실명거명, 공정성 상실등 논란 증폭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8/12 [13:17]

 

 

 안양시의회의 의정활동 평가에 대한 논란이 계속 증폭 되고있다. 최근 S인터넷신문 ( 경기 성남시 소재 ) P기자의  " 안양시 지방의회 의원별 의정활동 1년을 들여다 보다 "의 기사가 논란의 기폭제가 됐다.

 

S인터넷신문은 기사에서 안양시의원 1년활동 성과를 " 조례발의, 시정질문, 5분발언 " 이라는 항목을 통해  객관적 검증을 구실로 단순비교를 통해 평가했다.

 

기사에서는 조례발의를 많이 한 의원 과 낙제점의원을 실명으로 까지 대비했다. 거명된 낙제점 의원의 '부동의'와 '자존심'마저 외면했다.

 

우연인지 낙제점의원 3인은 공교롭게도 전부가 야당 (한국당 )의원 이었으며 , 조례 발의를 많이한 의원 2인은 여당 ( 민주당) 의원이었다.

 

그러나 평가항목도 문제지만  조례발의를 많이한 의원 2명이 초선의원 이라는데에는 고개가 갸우뚱해 진다. " 저의 (底意)" 가 읽히는 부분이다.

 

P기자가 제시한  '의정활동 현황'을 보면 K의장은  조례발의가 2018년에는 2건 2019년에는 5건이며 ,S부의장은 2018년 6건 2019년 3건이다.

 

초선의 민주당 K의원은 12건, P의원12건  L의원 12건이나  초선 상임위원장 L의원은 15건이며, C 초선의원은 무려 17건이다.

 

그러나 차기 의장 후보로도 거명되는 Y 상임위원장은 12건이다.  대표의원의 경우를 보면  민주당 C대표 10건, 한국당 E대표 14건이다.  "시사 하는바가 있을 것이다 "라는 추론을 가능케 한다.

 

의정활동은 조례발의 뿐만아니라  지역 의정활동을 보아야하며 특히 시정질문, 행정사무감사등을 통한 집행부 견제를하는 진정한 의정활동이 평가되어야 한다.

 

낙제점 의원중 재선의 야당 상임위원장은 지역이나 시의회에서의 의정활동 뿐만아니라 상임위의 원만한 운영이 탁월하다는 여 ,야의원의 평가다. 

 

야당인 한국당 E대표의원의 시정질문및 행정사무감사 내용은 경기도청 뿐만아니라  인근 자치단체 의회에서도 손꼽히는 의정활동으로 통하고있다. 그런데도 우수의원 대열에 끼이지 못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공정성을 상실한  " 안양시의회 의원 의정활동 평가 " 라는 질타가 거론되는 이유다.

 

아는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집행부 조례  발의를 제외하고는  간단하고 경미한 조례 (수정)발의나 집행부 담당부서의 요구에 의한 의원의 이름을 빌린  '구색 맞추기' (면피성)조례발의는 진정한 조례발의로 볼수없다.

 

전직 시의회 의장단과  복수의 의원은 "조례발의나 시정질문,5분발언으로 의정활동을  평가한 것에는 결코 동의 할수없다 " 며 그 의도에 강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덧붙여 진정한 의정활동은 시민의 편에 서서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  의회로 거듭 나는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집행부 견제와 건전한 비판이 아닌 "들러리 의회 " 노릇을 안양시의회는 이제는 멈춰야만  한다.

 

해외 출장 동행이나 시장이 참여하는 시 집행부 행사에 무조건 참여등은 시의회의 위상을 실추시키는 저급((低級)한(?) 의정활동임을 지적한다.

 

'꼭두각시' 시의원의 역활을 탈피하여  부실한 시 사업계획과 예산심의를 지양할것을 다시 한번 21명 시의원 모두에게 권고한다. ( 글 = 안상일 대표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