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전주교육대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8/07 [10:32]
    문화재청


[미디어투데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주교육대학교와 7일 오후 2시 국립무형유산원에서 ‘‘무형유산 전수교육 교수역량 강화과정’ 공동 운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초등학교와 중·고등학교 현장에서 무형유산을 학생들에게 직접 가르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해 무형유산 전문기관인 국립무형유산원과 초등교원의 요람인 국립전주교육대학교가 무형유산과 교육학 분야를 각각 전담하여 무형유산 강사양성 교육을 공동으로 운영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다.

주요내용은 교육 운영에 대한 전주교대 교수와 시설 활용 지원, 교육학 분야 교육과정 개발, 교육계획 수립과 운영, 무형유산 분야 교육과정 개발 등이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무형유산 전수교육 교수역량 강화과정’ 운영을 오는 10월과 11월, 각각 5일간씩 2회에 걸쳐 운영한다.

무형유산은 세대 간의 전승을 통해서 보존·발전하기 때문에 어린이와 청소년들에 대한 전승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협약으로 무형유산을 체득하고 실현할 수 있는 전승자들이 관련 교수·학습법을 습득하여 학교 교육현장에서 활동한다면 교육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추진된 이번 협약이 정부기관과 국립대학교 간 협업의 좋은 사례로 자리매김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호 협력으로 사업의 성과를 분석하고 교육과정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방과 후 수업 등 학교현장에 양성된 강사들을 파견하여 수준 높은 무형유산 교육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