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내년 우기 전까지 호우피해 복구 사업 완료 당부

충청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제3회 충북도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3/11/20 [18:08]

▲ 충청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위원장 이동우)는 20일 제413회 정례회 제1차 회의를 열어 소관 5개 부서(소방본부, 재난안전실, 바이오식품의약국, 균형건설국, 환경산림국)에 대한 2023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

김호경 의원(제천2)은 “재난 안전 점검 시 드론을 활용하는 경우 충분한 기능을 갖춘 장비를 활용해야 한다”며 “드론이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는 만큼 충분한 기술과 자격을 갖춘 인력 확보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또 “황석~월굴 지방도 확포장공사 예산이 22억 3,000여만 원 감액됐는데, 2024년 당초예산에는 불과 12억 원 확보됐다”고 지적하며 “내년 추가경정예산을 최대한 확보해야 적기에 준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헌 의원(청주4)은 국가하천 유지관리사업과 관련해 “최근 궁평 제2지하차도 참사 이후 하천 준설의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언급하며 “도민 안전을 위해 미평천 유지 관리사업도 선제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희 의원(비례)은 “3회 추경에서 재난안전실 감액분이 도 전체 감액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히 크다”고 지적하며 “올해 수해 복구 사업이 내년 6월까지 모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또 ‘7.9~19. 호우피해 복구사업(지방도 보조)’에 대해 “내년 6월 우기 전까지 모든 복구가 완료되어야 한다”며 “특히 궁평 제2지하차도가 포함된 지방도 508호선에 대해서는 완벽하고 철저하게 복구할 것”을 요청했다.

변종오 의원(청주11)은 “시·군에서는 여름철 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소하천 준설을 적극적으로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도 차원에서도 국가·지방하천에 대한 준설에 관심을 갖고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