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자연 재난(풍수해) 종합평가 경기도 내 '최우수 기관’ 선정

안상일기자 | 입력 : 2023/11/17 [14:18]

▲ 안성시, 자연 재난(풍수해) 종합평가 경기도 내 '최우수 기관’ 선정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안성시가 2023년 자연 재난(풍수해) 종합평가에서 경기도 내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시는 기관 표창과 함께 3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기도 여름철 재난관리 평가 비율은 사전 대비 서류 50%와 재해 대책 기간(5월 15일~10월 15일) 대처 능력 50%로, 실제 재난 상황 관리 능력 평가에 무게를 두고 심사가 이뤄졌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안성시는 여름철 재난 상황 대응 능력을 높이 평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성시는 폭우가 내릴 때 상습 침수되는 둔치 주차장에 ‘둔치주차장 신속 알림 시스템’을 설치하고 마을 방송시설과 침수 감지 알람 장치를 확대해 저지대 침수에 대비하는 등 재해 예방 및 선제 대응으로 높이 평가받았다.

또한 2023년 여름철 재해 대책 기간 총 14회 978명이 비상근무에 나섰으며 자동 음성경보시설(81개소)과 마을 방송(309개 마을 14,528가구)을 활용해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 재난 대비 주민 행동 요령을 홍보했다.

특히 지난 8월 김보라 안성시장은 태풍 ‘카눈’에 대비해 대형공사장과 율곡천, 죽산지구 재해복구 사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복구 사업 상황을 살피고 우기 대비 대응체계를 점검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안성시가 자연 재난 종합평가에서 경기도 내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밤낮없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편안하고 안전한 안성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