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고령친화도시 제2기 중장기 계획’ 수립하고, WHO 고령친화도시 재인증 준비

수원시, ‘고령친화도시 재인증을 위한 용역 결과 최종 보고회’ 열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7/11 [16:10]
    ‘고령친화도시 제2기 중장기 계획’ 수립하고, WHO 고령친화도시 재인증 준비


[미디어투데이] WHO 고령친화도시 가입 재인증을 준비하고 있는 수원시가 ‘수원시 고령친화도시 제2기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

수원시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노년의 가치를 실현하는 고령친화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건강하교 유익한 생활환경 조성 편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 참여와 존중하는 사회환경 조성 활기차고 안정된 경제환경 조성 등 4대 영역에서 52개 고령친화도시 세부 사업을 전개한다.

수원시는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고령친화도시 재인증을 위한 용역 결과 최종 보고회’를 열고, 고령친화도시 제2기 중장기 계획과 올해 상반기 진행한 고령친화도시 사업 성과를 알렸다.

2016년 6월, 국내에서 3번째로 WHO 고령친화도시 가입 인증을 받은 수원시는 올해 하반기 재인증을 준비하고 있다.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도시는 실행계획을 3년 동안 추진한 후 실행계획 평가 결과와 ‘고령친화도시 5개년 중장기 계획’을 제출해 재인증을 받는다.

제2기 중장기 계획 세부과제는 노인치매예방 프로그램 운영·지원 고령친화도시 전담 부서 신설 노인정신건강종합검진 사업 노인 역량 조사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일자리 개발 마을공동체 활동 거점공간을 조성하는 ‘마을공유소 도입·운영 사업’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올해 상반기 전개한 고령친화도시 사업성과도 공유했다. 수원시는 ‘인생 제2막 은퇴설계’, ‘안정된 노년 일자리’ 등 6대 영역에서 50개 사업을 펼쳤다.

‘안정된 노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해 어르신 4230여 명의 취업을 지원했고, 은퇴자를 대상으로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새 희망 일자리 분야에 538명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어르신 복지시설 확충 사업도 전개해 노인주간보호센터 5개소, 경로당 7개소를 신설하고 노인회지회 1개소를 신축 이전했다.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WHO 고령친화도시 가입 재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고령화로 인한 사회문제,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어르신들이 살기 좋은 고령친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2016년 고령친화도시 가입 인증 후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세부실행계획’을 수립하고, 같은해 8월 WHO 고령친화도시 가입인증 선포식을 열며 ‘고령친화도시 수원’을 알렸다. 9월에는 ‘수원시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는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14.8%에 이른다. 노인 인구 비중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로 분류되는데, 우리나라는 2000년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후 2017년 고령사회로 접어들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