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만전'

수원시 재난 대책 담당부서, 여름철 풍수해·폭염 대비 추진사항 점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7/09 [17:09]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을 비롯한 수원시 관계자들이 ‘2019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추진사항 보고회’를 열고, 여름철 재난안전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 수원시는 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2019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추진사항 보고회’를 열고, 풍수해·폭염 등 재난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재난안전체계를 점검했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는 시 담당부서장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름철 재난 대책 관련 부서별 추진상황 보고, 각 부서 간 협조사항 논의 등으로 진행됐다.

시민안전과는 여름철 재난 대비 선제적 상황근무체계를 수립하고, 기상특보 발효 시 탄력적으로 상황판단회의를 연다.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도 운영할 예정이다.

언론담당관은 기상 특보 발생 전후로 수원시 인터넷 방송국, 수원시 유튜브 채널 등에 호우·태풍 발생 시 대처요령 등을 방송한다. 긴급·중대 상황 발생 시 카카오톡 등 SNS를 활용해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한다.

사회복지과는 시·구 노숙인 담당 부서,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노숙인 자활시설, 경찰서, 소방서, 보건소 등 관계 기관과 유기적 보호체계·안전망을 구축하고 취약지역 순찰을 강화한다.

노인복지과는 홀몸 어르신 가정의 안전장비·냉방용품을 점검하고, 하수관리과는 재난 취약시설물을, 건축과는 풍수해·폭염 대비 공사장 현장을 점검한다. 보건소는 침수지역, 이재민 수용시설, 임시주거시설 등 감염병 발생 위험 지역 방역 소독을 하고, 취약계층 방문 건강관리를 강화한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저지대·공사장 등 재난 취약지역에 순찰을 강화하고, 수원소방서는 온열 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구급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정자119안전센터는 센터 내 무더위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은 “재난관리 전반에 걸쳐 협업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