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 첫발

안성지역 청소년들이 독립운동사를 알고, 듣고, 보고, 느끼는 첫 기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7/05 [13:34]
    안성시

[미디어투데이]안성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국내·외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의 첫발을 내딛었다.

시는 지난 5월 13일부터 6월 5일까지 관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해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통해 탐방단 38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번 탐방단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김태동 학예연구관을 단장으로 인솔 공무원, 안성교육지원청 담당 장학사, 안성시 보건소 의료 인력과 참가자 38명을 포함해 총 42명으로 구성됐다.

오는 13일 안성의 3.1운동사 기본교육을 시작으로 20일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사 심화교육을 진행해 독립운동에 대한 이해를 넓힌다. 또한, 21일에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경교장, 태화관, 환구단, 조선신궁 터, 조선통감부 터 등 3.1운동의 발상지이자 우리나라 근대 역사의 현장을 살펴보며 독립운동 역사에 한층 깊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한편,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선발자들은 오는 8월 10일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에 대한 사전교육과 안전교육을 받고 8월 19일부터 25일까지 6박 7일의 일정으로 탐방에 나선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이동 경로를 따라 상하이-쟈싱-하이옌-항저우-난징-창사-광저우-치장-충칭의 중국 내에 소재한 임시정부 사적지, 독립운동 및 독립운동가 관련 사적지를 탐방하며 대장정을 직접 몸으로 체험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탐방을 통해 안성의 독립운동가 중 3.1운동 이후 국외로 망명해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고, 한국광복군의 일원이 되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다“면서 ”청소년들이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3.1운동 및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단은 모든 일정을 소화한 후 수기 등을 모아서 자료집을 제작하고 탐방결과 보고회를 진행해 탐방의 의미와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