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대중교통 부족지역 주민을 위한 ‘시흥 행복택시’운행 개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7/04 [09:03]
    시흥 행복택시 운영

[미디어투데이]시흥시는 오는 8일부터 8개 법정동 13개 지역에서 행복택시를 운행한다.

행복택시는 보통 ‘천원택시’ 등의 명칭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버스 이용 수요가 적은 시골마을에서 버스 대신 택시를 활용해 거주민에게 맞춤형으로 교통 서비스를 제공 하던 제도였는데, 2018년부터 도시지역 중 ‘국토부에서 인정한 대중교통 부족지역’에서도 운행이 가능하게 됐다.

시흥시 행복택시 이용대상은 ‘국토부에서 인정한 대중교통 부족 지역’인 계수동, 방산동, 안현동, 금이동, 산현동, 거모동, 월곶동, 과림동 주민과 통학차량이 없어 불편을 겪고 있는 온신초등학교 학생이다. 앞으로 이 지역 대상주민은 시에서 지정한 행복택시 10대를 이용해 목적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행복택시 이용 방법은 행복택시 이용 사전 신청자가 안내받은 택시운수종사자 휴대폰으로 택시를 호출해 경기도 시내버스 카드요금을 내고 목적지로 이동하며, 행복택시 운행에 따른 손실보상금은 시비로 보조한다.

권순선 대중교통과장은 “도시지역에서 행복택시 운행 사례가 거의 없어 행복택시를 운영하며 예측하지 못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지만 시범운영을 거쳐 우리시에 적합한 행복택시를 정착시키겠다”며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이 편리 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