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청소년 노동인권센터 운영

경기도 내 자치단체 중 최초… 상시 인권 상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7/01 [10:04]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군포시가 경기도 내 자치단체 중 최초로 ‘청소년 노동인권센터’를 운영한다.

군포시 청소년 노동인권센터는 상시로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며, 올해 내에 지역 내 학교나 청소년 시설 및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노동인권 교육을 시행하는 동시에 청소년 노동인권 실태를 조사하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또 청소년 행복일터 발굴, 청소년 노동인권 침해 사업장 환경 개선, 노동인권놀이 개발, 청소년 노동인권 상담원 및 교육 강사 양성 등 다양한 사업이 센터 주관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시는 밝혔다.

상담이나 교육이 필요한 청소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사이에 센터를 찾아가면 되며, 더 자세한 이용 정보는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센터를 통해 파악한 지역 청소년들의 노동 실태와 인권의식 정보를 바탕으로 청소년 노동인권 옹호를 위한 효과적인 정책과 사업을 개발할 것”이라며 “청소년들이 정당한 권리를 보장받으며 노동을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군포가 앞장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청소년 노동인권 센터 운영을 위한 근거 조례를 제정한 경기도 내 자치단체는 군포를 포함해 10개 시·군이지만, 실제 센터를 운영하는 곳은 도내에서 군포가 유일하다.

전국적으로도 센터를 운영하는 곳은 군포 외에 4개 자치단체에 불과하며, 관련 조례는 총 37개 자치단체에서만 제정돼 있다.

한편 군포시 청소년 노동인권센터는 지역 내에서 1020 세대들과 ‘인권 옹호, 생태적 삶, 나눔의 실천, 자립의 다양성’ 실천 활동을 해온 사회적협동조합 인생나자작업장이 위탁했다.

시에 의하면 공모를 통해 센터 위탁 기관으로 선정된 인생나자작업장은 오랫동안 청소년 사업을 시행하며 인권 분야에서 다양한 우수 활동사례를 축적한 기관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