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염태영 시장과 "버스대토론회" 개최의 " 합리성"

- 버스대토론회"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한 "거버넌스 행정"의 전형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6/21 [08:33]

 

           안  상  일     대 표 기 자    

염태영 수원시장의 " 버스대토론회 "가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지사의 지지자들의 공격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지난 11일 개최된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버스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버스대토론회'가 수원컨밴션센터에서 열렸다. 토론회에는  간곡히 참석을 요청했으나 버스정책을 좌우하는 국토부와 경기도는 '불참'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이 지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민주당원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염 시장을 비판하는 "문재인 정부에 비수꽂고 당론 역행하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당원권 정지를 요구합니다 " 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다.

 

청원자는 "수원시가 버스요금 인상으로 여론의 비판을 받는 국토부등 문재인 정부와 당의 뒤통수를 때리며 버스요금 인상 반대여론에 불 지피는 해당행위를 했다" 고 하면서 당원권 정지를 요구한 것이다.

 

또 경기도의회 조재훈 건설교통위원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 일부 자치단체장이 정략적 목적으로 ( 정부정책과 ) 다른 정책방향을 표명해 버스정책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고 간접적으로 염 시장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 버스대토론회 10대100 ( 버스업체 대표, 운수종사자 ,교통노동전문가, 시민단체대표등 10명대 시민패널 100명 ) "  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파생되는 버스 문제에 대한 시민의 이해를 돕고, '집단지성' 의 힘으로 해법을 모색하고자한 수원시가 지속해온 거버넌스 (협치) 행정의 일환 이었다" 고 해명했다.

 

염 시장이 해온  그간의 행정업무 수행 자세를 볼때 '버스대론회'는 "시의 적절"한 조치였다. 특히 토론회에 앞서 배포한 '경기도 요금인상 계획,시민들 부정적'이라는 보도자료에서 밝힌  부정평가 37.5% 긍정평가 20.9% 여론조사 결과는 60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시민의견으로  있는사실을 그대로 발표한것으로 '이중행정'을 펼치고있다"는 지적은 '잘못된' 것이다. 이와같은 사실에 근거해 토론회가 진행되는것은 "합리적"이다.

 

염 시장이 19일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 버스문제를 해결하기위한 시민대토론회를 왜곡하거나 모함하며 정치적 의도까지 거론하는것은 우리나라 정치문화가 얼마나 왜곡되었는지를 엿볼수 있다"고 한 지적에 "공감"한다

 

또한 염 시장이 12일 '전국시장 군수 구청장협의회장'으로 추대된후 K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정부의 입장을 이해하기 위한 균형잡힌 시각과 정부의 잘못이 있다면 문제를 제기하고, 시시비비를 분명히 가려내는 역활도 충실히 해낼것"이라는 의견에도 ' 동의" 한다.

 

수원시가 입장문에서 밝힌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을 유발하여 모두가 힘을 합쳐 현 시기에 분란을 조장하는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수 없습니다.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슬기롭게 판단해 주실것을 시민 여러분께 요청드립니다 " 라는 당부의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수원시는 버스대토론회에서 나온 " 수원형 버스 준공영제"등 제안 의견을 총리실, 정부, 경기도등에  '정책건의자료'로 만들어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버스대토론회는 오해와 모함 ,왜곡등의 비판적 시각도 있으나 정부와 경기도의 교통정책 결정에 많은 시사점을 제공 할것으로 전망된다. 

 

염태영 시장의 진의가 바르게 전달되어  주52시간 근무에 따른 버스문제 해결등 교통정책 해결의 초석이 되기를 소망해 본다.  ( 글 = 안상일 대표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