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다함께 놀자” 전래놀이봉사단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6/12 [09:47]
    전래놀이봉사단 봉사자들

[미디어투데이] 지난 11일 부천시 오정동에 위치한 노동복지회관에서는 다문화여성 대상 전래놀이 체험이 한창이다. 단오를 맞이해 다문화 여성들에게 장명루 팔찌만들기, 부채만들기, 전래동요와 함께하는 손유희 등을 알려주는 것이다.

이들은 부천시자원봉사센터 소속 전래놀이봉사단으로 50대에서 60대 여성으로 구성돼 4년째 활동 중이다. 지역 내 축제장 부스 운영, 학기중 지역아동센터 아동대상 놀이 활동, 방학 중 아동대상 전래놀이 운영 등을 통해 놀이 활동 보급에 힘쓰고 있다.

김순희 회장은 “지역 행사에서 장명루 팔찌 만들기 하나면 정말 인기 부스가 된다. 초창기에는 어떤 놀이를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지금은 2시간 놀이 운영도 거뜬히 해낸다”고 활동소감을 말했다.

봉사단 초기에는 자원봉사센터에서 준비한 양성교육에 참여해 활동을 시작했지만, 최근에는 보수교육도 스스로 운영하며 역량을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중이다. 인생후반부에 다양한 사회 참여활동을 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김은주 부천시 민간협력팀장은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생애주기별 자원봉사 운영을 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사회적 참여와 나눔 활동이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부천시자원봉사센터로 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