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교통유발부담금 부과대상 시설물 조사원 9명 모집

처인구, 7월 한 달간 800여 시설 조사 예정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6/10 [13:48]
    용인시

[미디어투데이] 용인시 처인구는 내달로 예정된 올해 교통유발부담금 부과대상 건축물 현장조사를 위한 시설물 조사원을 오는 17일까지 모집한다.

모집인원은 시설물 조사원 8명, 전산 입력원 1명 등 9명이다.

시설물 조사원은 7월 1일부터 29일까지, 주5일 40시간 근무하며 1일 교통·간식비 포함 8만원의 임금이 지급된다. 전산 입력원은 7월1부터 8월28일까지 주5일 40시간 근무해 하루 교통·간식비 포함 7만8000원이 지급된다.

만 20세 이상인 희망자는 이력서와 주민등록등본 1통을 구비해 처인구청 생활민원과에 방문제출하면 된다.

이와 관련, 구는 7월 한 달간 관내 4개동과 읍·면지역의 800여 부과대상 건축물을 현장조사할 계획이다.

대상은 동지역의 연면적 1000㎡ 이상, 읍면지역은 연면적 3000㎡ 초과 건축물이며, 부과기간은 지난해 8월1일부터 올해 7월31일까지이다.

구는 전수조사가 끝나면 오는 10월 교통유발부담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교통유발부담금은 상주인구 10만이상 도시에서 교통혼잡 유발 시설물에 대해 부과하며, 교통시설개선 재원으로 사용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