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지구, ‘독바위 줄다리기’ 축제에 400여명 참여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6/07 [13:16]
    용인시 수지구는 7일 상현레스피아 축구장에서 열린 ‘독바위 민속 줄다리기’ 축제에 백군기 용인시장과 주민 등 400여명이 참여했다.

[미디어투데이] 용인시 수지구는 7일 상현레스피아 축구장에서 열린 ‘독바위 민속 줄다리기’ 축제에 백군기 용인시장과 주민 등 400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축제는 솔개초등학교 난타 공연을 시작으로 상현1동주민자치풍물단의 길마제 농악, 용줄다리기 시연, 한국무용 공연 등으로 이어졌다.

공연 후엔 어울림 한마당 무대와 먹거리 나눔 등이 이어져 참여자들의 흥을 돋웠다.

독바위 민속 줄다리기는 마을 사람들이 힘을 합쳐 줄다리기를 하면 마을의 전염병이 사라지고 농사가 풍년이 된다는 속설에 따라 250년전부터 이어지고 있는 전통 민속놀이다.

급격한 도시화와 기능보유자들의 이탈로 맥이 잠시 끊기기도 했지만 상현동과 구민들의 노력으로 1985년 재현되면서 ‘독바위 민속 줄다리기 축제’로 발전해왔다.

한광운 독바위 줄다리기 전승보전회장은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주민들이 서로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독바위 줄다리기의 전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