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 도시재생 적극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6/05 [10:52]
    도시재생전략 구상안

[미디어투데이] ‘2027년 화성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이 지난 5월 30일 경기도로부터 최종 승인됨에 따라 화성시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2018년 기 선정된 뉴딜사업지 황계를 포함해 송산, 남양, 매송, 봉담, 황계, 병점, 화산, 향남, 우정 등 총 10곳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됐다. 유형별로는 근린재생형 7개소, 중심시가지형 2개소, 주거지지원형 1개소이다.

시는 ‘3대가 어우러지는 효의 도시 화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산업중심지 화성’ ‘5감만족 문화가 꽃피는 행복한 화성’의 ‘345 R-city 행복화성’이라는 비전 아래,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거환경 재생, 신구산업 조화로 지역경제 재생’,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문화 재생, 재생을 통한 도시매력 발굴 등 4가지 목표를 설정했다.

도시재생전략계획은 구도심 지역의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도시재생과 관련한 각종 계획과 사업, 지역자산 등을 조사 발굴하고 도시재생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계획이다. 2013년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한다.

시는 지난해 2월부터 도시 전역을 대상으로 도시재생의 기틀을 마련하고 구도심을 활성화하고자 공청회 및 시 의회 의견청취, 도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은 도시에 활기를 불어넣을 뿐만 지역공동체 회복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주민들이 기다려온 재생사업들이 안정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6월 4일 도시재생전략계획을 공고하였으며, 도시재생과에서 그 내용을 직접 열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