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청년사장이 가장 많은 곳은 관양2동

안양시 빅데이터 분석한 ‘청년창업지도’ 제작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6/04 [13:23]
    안양시 청년창업지도

[미디어투데이] 안양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이라면 ‘청년창업지도’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안양시가 최근 5년 동안 업소인허가 현황을 빅데이터화 해 분석한‘청년창업지도’를 제작했다. 청년창업지도 제작은 전국에선 처음이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을 기준으로 인허가업소 5만2천여소를 분석한 청년창업지도는 청년 사업자가 많은 지역과 사업지속률이 높은 업종을 표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현재 안양의 인허가업소 5만2천여개소 중 청년창업자 수는 9천3백여 개소로 전체의 1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 중 관양2동이 779개소로 청년 사업자가 가장 많았으며 의류패션 업종의 사업 지속률이 높게 나타났다.

2018년 창업이 많았던 상위 5개 업종은 통신판매업, 휴게음식점, 일반음식점, 위생관리업소, 담배소매인 등의 순으로 나타났는데 통신판매업과 휴게음식점 비중이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5년간 청년창업 증감현황을 살펴보면 게임산업분야 창업이 활발하고, 뷰티산업의 발달로 네일과 이·미용업이 크게 증가했다. 일반음식점의 경우는 청년층이 어려움을 겪는 반면 휴게음식점인 커피숍과 편의점에서 많은 창업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전체 허가된 3,486개소 중 청년사업자가 1,587개소로 45%를 차지해 청년창업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국에서 처음 제작된 청년창업지도는 안양시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public.tableau.com/profile/anyangbig’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이곳을 방문하면 최근5년 동안 창업과 폐업추세, 청년사업지속률, 청년창업현황 분석 등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시는 창업지도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청년도시 안양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청년창업지도가 창업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좋은 참고자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