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양문화원 "정관 변경 불허가및 임원 선임 무효 " 통지- 임시총회 소집 무산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6/02 [20:45]

 

 

 

[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기자 ] 경기도가  2019,4,18일에 개최된 안양문화원 제52차 임시총회에서  의결된 정관 변경과 임원선임 (이사7명, 감사1명)에대해 "정관변경 불허가"와 " 임원선임 무효 "를 2019,5.27일 ( 경기도 문화정책과 -7659호 ) 안양시와 안양문화원에 통지했다.

 

따라서 2019,5,31일 개최예정이었던  임시총회는 무산 (취소)됐다. 부의 안건인 임원 선임 (원장,이사,감사)과 예,결산 승인도 할수없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허가받지 않은 정관으로무효가 된 임원선임과  문화원장 보궐선거가 취소되는 '어처구니'없는 소동은  문화원의 위상을 실추 시켰다.

 

" 일부언론의 문제제기와 529일 선임이 무효가된 이사의 항의에 ' 전풍식'은 부원장직을 사퇴 하므로서 원장직무대행 자리에서도 물러나게 됐다" 는 전언이다.

 

특히 정관 제233항에 적시된 의결정족수에 대한 내용을 숙지하지 못하여 , 임원선출이 " 무효" 가 되는  "불가사의"한 사건을 일으킨 당사자인 선거관리위원장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 지역사회의 중론이다,

 

더구나 이사와감사 후보 선임과 같은 중요 사항을 회원에 대한 고지도 없이 밀실에서 몇사람이 비밀스럽게 그들만의 우호 후보를 선임 한것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할것이다.

 

작금의 사태의 발단은 정관 제13조 제3항인" 임원은 궐위된 날로부터 2개월이내에 보궐임원을 선임한다"라는 규정을 위반 한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원장 선출 지체사유는  불명이나 직무대행자의 석연치 않은 처신은 많은 의혹의 중심에 있다. 

 

이번 사태 수습은 사태 발단의 책임이 있는 현 임원이 아닌 안양 지역문화 계발과 문화진흥에 뜻이 있고 문화원 정상화를 위해 '살신성인'의 정신을 갖인 회원이 중심이되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수습되어야 할것이다. 

 

'만신창이'가 된 문화원 현실과 사태수습을 위해 안양시청과 문화원 사무국의 역활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안양 시민과 문화원 회원의 관심의 시선이 의미하는 문화원 정상화는 요원한 일일까 반문해 본다.